封面

泰波尔斯之光.png

正文

金色星球泰波尔斯充满了光辉灿烂的色彩。

在这里,五彩宝石就如同普通的石头一样漫山遍野,怀抱着巨大岩石的参天大树随着太阳的轨迹缓缓移动。

这里没有四季,黑夜和白天共存。人们累了,就在漂浮在空中的大树下整理羽翼、打个小盹儿;饿了,就摘树上成熟的果实填饱肚子。

水波荡漾的透明金色之海上,孩子们扑腾着尚未成熟的翅膀戏水玩耍;青年们为了抢占大树,顶着强风赛跑。然而,没有人能够胜过“最高者”。

他是伟大之人。他不在意冰冻一切的严寒,飞向最高处,听着漫天星星的歌声入眠。无数人想追随他却在路上倒下,也有无数人被他锋利的羽毛刺伤眼睛而坠落。

他去过最远的地方,能看到星光中的未来。他是饮光之泉水之人。在这金光灿烂的世界里,唯有他的光辉最为耀眼。所以,人人都称他为“降临大海的太阳”。人人都爱他迷人的歌声和美丽的双翼。

然而,这个和平美丽的世界上,却突然开始下起紫色的雨。

雨水的味道是苦涩的,它让所有的果实变得酸涩。黄金之海上掀起惊涛骇浪,黄色原野上出现裂纹,大地很快分裂、崩塌。出现这样的异状,显然是哪里出了大问题。

青炎之母卢芙松把他叫过来,让他去调查异变的原因。他展开翅膀,一口气飞到红色的天空之上。然后,他在星光之间发现了一个晃动的不详碎片。

这块奇怪的碎片正向着他的故乡飞去。他毫不犹豫地追逐着碎片。

刚开始他以为碎片只是单纯的流星,准备将它破坏掉;然而,随着离碎片越来越近,他发现那个肮脏的黑色碎片中有个强烈的意志正注视着自己。

本想一口气冲过去的他突然改变了主意,他回到家里,对卢芙松说道。

“我从那个黑色的碎片中感到了危险,我去把它清除掉就回来。如果我没回来,大家就尽快去避难吧。”

卢芙松极力劝他和大家一起避难,然而,他不顾众人的担心,又飞到了天上。大家伤心地哭着目送他远去。

一天过去了。

两天过去了。

三天、四天过去了。

第五天的时候,卢芙松展开了翅膀。

“孩子们啊,飞吧,飞到高空、飞到远方。让我们一起去帮助比任何人都更强大的天骄普雷。”

然而,他所在的地方太遥远了。艰苦的飞行令所有人疲惫不堪,拥有最坚硬的喙的斯雷尼坤翅膀上的羽毛都掉光了。

这些羽毛被掠夺者罗斯沃尔收集起来黏在了自己尾巴上。所以,虽然罗斯沃尔拥有华丽的尾巴,但是他很害怕斯雷尼坤,总是躲在夜之洞穴里不敢出来。

另外,有的人飞得太高,被比刀刃更锋利的冰刃穿透了羽毛、刺伤了翅膀。陆续有人因为翅膀被冻住而坠落。红腿爱克托·普勒瑟斯的两只翅膀同时剥落,坠入了大海。

爱克托·普勒瑟斯的头撞到了一个漂浮在大海中央的岩石岛后昏了过去,但幸好他还没死。据说现在那个岛上还能看到爱克托·普勒瑟斯的头撞击到石头上留下的痕迹。

不仅没能帮助天骄普雷,连他所在的地方都到达不了,卢芙松伤心地哭着唱起了歌,望着云层后面的黑色碎片。

忽然,他们眼前的天空剧烈动摇起来。碎片像被吸走一样消失得无影无踪。紫色的雨很快就停了,但天骄普雷再也没有回来。

如今泰波尔斯的百姓依然殷切等待着天骄普雷。若飞得最高的他的身影能再次映照在黄金大海上,幸福之歌将像以前那样填满这个悲伤的世界。

韩文

금색의 별 테이베르스는 찬란한 빛깔로 가득 찬 곳이었다. 오색의 보석이 흔한 돌처럼 수북이 뿌려져 있고, 커다란 바위를 품은 나무가 태양의 궤적을 따라 천천히 흘러가는 곳이었다. 사계절이 존재하지 않았고 낮과 밤은 항상 함께였다. 누구든지 피곤하면 하늘을 떠다니는 나무 아래에 날개를 다듬으며 눈을 붙였고, 배가 고프면 잘 익은 과실을 따서 먹었다. 조용히 넘실거리는 투명한 금색 바다에서 어린아이들은 아직 채 여물지 않은 날개를 파닥이며 물장난을 쳤고, 청년들은 커다란 나무를 차지하기 위해 거센 바람을 헤치며 목숨을 건 경주를 했다. 하지만 아무도 '가장 높은 자'를 이길 수 없었다.

그는 위대한 자였다. 모든 것을 얼리는 추위도 아랑곳하지 않고 솟아올라, 하늘에 박힌 별의 노래를 들으며 잠을 잤다. 그를 따라가려다 쓰러진 자 셀 수 없으며, 그의 날카로운 깃털에 눈을 다쳐 떨어진 자 역시 셀 수 없었다. 가장 먼 곳을 보았으며, 별빛 너머의 미래를 볼 줄 알았다. 그는 빛의 샘물을 마신 자였다. 금빛 찬란한 세상에서 그는 온전히 홀로 빛나는 자였다. 그래서 사람들은 그를 바다로 내려온 태양이라 불렀다. 누구나 그의 노래와 아름다운 날개를 사랑하였다.

하지만, 이 평화로운 세계에 보라색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빗물의 맛을 씁쓸하여 모든 나무의 과실을 시고 떫게 만들었다. 황금의 바다는 사납게 몰아쳤고, 노란 들판에 금이 가더니 급기야 갈라지고 무너졌다. 무언가 잘못되어도 크게 잘못된 것이 분명했다. 푸른불의 어머니 루프송이 그를 불렀다. 이변을 조사해 달라는 부탁에 그는 다시 날개를 퍼덕여 단번에 붉은 하늘 위로 올라갔다. 그리고 별빛 사이에서 불길하게 흔들리는 어떤 조각을 발견하였다. 기괴한 조각은 그의 고향으로 향하고 있었다. 그는 망설임 없이 조각으로 향했다. 처음에는 단순히 유성이라 생각하여 파괴할 생각이었지만, 가까워질수록 저 어둡고 더러운 조각 속에 강력한 의지가 자신을 주시하고 있다는 것을 알았다. 단번에 돌진하려던 그는 문득 생각을 바꾸어 고향으로 돌아와 루프송에게 말했다. "저 검은 조각에 위험이 있으니 제거하고 곧 돌아오겠다. 내가 곧 돌아오지 못하면 모두 피하라." 루프송은 함께 피하자면 만류하였으나 그는 자신에게 쏟아지는 걱정을 떨치고 날아 올랐다. 모두가 그를 전송하며 슬피 울었다.

하루가 지났다.

이틀이 지났다.

사흘이 지나고 나흘이 지났다.

닷새가 되었을 때 루프송은 날개를 펼쳤다.

"아이들아, 날아올라라. 누구보다 높이 날며, 누구보다 멀리 보며, 누구보다 강력한 이시스-프레이를 도우러 가자."

하지만 그가 있는 곳은 너무 멀었다. 고된 비행에 지쳐 누구보다 단단한 부리를 갖고 있던 스레니크론의 날개에서 깃털이 모두 빠졌다. ㅡ 그 깃털은 약탈자 로스올이 가져가 자신의 꼬리에 붙였다. 그래서 로스올은 그 풍성한 꼬리를 가지고도 스레니콘이 두려워 밤의 동굴에 숨어 나오지 못하는 것이다. ㅡ 또한, 너무 높이 올라간 자들의 깃털을 뚫고 칼날보다 날카로운 얼음이 날개를 상하게 하였다. 날개가 얼어 떨어진 자들이 속출하였는데 붉은다리 알케도-프렉세스는 두 날개가 어깨에서 동시에 뜯겨 바다로 추락하였다. 알케도-프렉세스는 바다 한가운데 떠다니는 작은 바위섬에 머리를 부딪혀 기절하였지만 다행히 죽지는 않았다. 지금도 그 섬에 가면 알케도-프렉세스의 머리자국을 볼 수 있다고 한다. 

이시스-프레이를 돕기는 커녕 그가 있는 곳으로 갈 수조차 없자, 루프송이 슬피 울며 노래를 불렀다. 모든 이가 함께 노래를 따라부르며 구름 너머로 보이는 검은 조각을 바라보았다. 그들 앞에서 갑자기 하늘이 크게 일렁였다. 조각은 어디론가 빨려가듯 사라졌다. 보라색 비는 곧 멈추었으나 이시스-프레이는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다.

지금도 테이베르스의 백성들은 이시스-프레이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 가장 높이 날던 그의 모습이 다시 황금바다 위에 수놓아진다면 슬픔에 가득 찬 세상은 예전처럼 행복의 노래로 채워질 것이다.


5.0
2人评价
avatar